태백닭갈비 본점 물닭갈비 맛집 후기~황지연못

 

안녕하세요. 호원이의 관심사입니다.

 

오랜만에 올리는 제 돈 주고 사먹은 음식 후기 입니다.

 

일상 이야기도 많이 하고 싶은데 생각보다 싶지 않고 맛집 블로거도 아니라서 사진도 잘 못 찍어요.

 

오늘 올리는 물닭갈비도 사실 두달전에 간 곳이랍니다.

 

동해와 울진 등 바다여행을 떠난 네사람의 마지막날 점심 식사입니다.

 

 

 

태백 맛집 검색하니 역시 물닭갈비가 많이 나오더라구요.


1박2일, 생생정보통, 모닝와이드, vj특공대를 비롯해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온 태백닭갈비 본점입니다.


주소를 찾아 네비게이션 찍고 갔는데 근처 다 오고 나니 못찾겠더라구요.


엄마손태백물닭갈비닭갈비는 보이는데 여긴 블로그 사진이랑 너무 다른데 싶어서
좀 더 올라가서 유료주차장에 차를 대고 내려와서 둘러봤습니다.

 

살짝 골목 들어가서 위치한 태백닭갈비 파란 간판입니다.

 

 

 

 

 

 

유명한 곳이니 만큼 사진도 많이 찍어서 블로그에 올리자고 생각하고 들어갔습니다.

 

태백 맛집하면 여기가 꼭 나오더라구요.

 

그런데 밖에서 본 건물과 달리 안은 정말 꽉꽉 사람들이 차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점심시간이기도 했는데요.

 

와, 역시 맛집이구나 싶었고 사람들 일일이 모자이크 하기도 힘들어서 내부 사진은 포기했습니다.

 

아마 블로거 분들 중에 여기는 가본 분들이 정말 많으실 겁니다.

 

여기가 왠지 태백시의 중심지인 것 같았습니다.

 

음식점도 많았고 사람들도 주위에 꽤 있었습니다.


 

 

태백닭갈비 기본 상차림입니다. 김치와 냉국, 단무지, 양배추 샐러드가 나옵니다.

 

전 3대천왕을 본 적이 없는데 맛집 냄새가 나긴하더라구요.

 

다행히 웨이팅 없이 남은 한자리에 안착하였습니다.

 

그리고 연이어서 계속 웨이팅하는 사람들이 늘더라구요.

 

30초만 늦었어도 좀 기다려야 했을 것 같아요.

 

점심시간에는 사람들이 정말 많으니 미리미리 가시던가 웨이팅하셔야합니다.

 

북적북적 사람들이 많습니다. 

 

 

 

태백닭갈비 가격도 정말 착합니다.

 

아무튼 태백 물닭갈비 4인분 도착입니다.

 

 

 

 

두둥!!

 

비주얼 엄청납니다.

 

개인적으로 냉이 정말 좋아하는데요.

 

냉이가 수북하게 올라가 있습니다.

 

11월초에서 3월말까지만 냉이가 제공되고 그 후에는 깻잎이라고 합니다.


다행히 겨울여행으로 간 거라서 냉이가 정말 듬뿍입니다.

 

 

 

 

 

 

 

겨울 끝자락에서 초봄에 자라는 냉이는 생명력이 매우 강한 식물입니다.


향긋한 향이 일품인 냉이인데요.


다양한 비타민과 섬유질이 가득하고 눈을 맑게 하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간에 쌓인 독소를 풀어 준다고 합니다.


카토린 성분이 있다고 합니다.


또한 지혈작용도 있다고 하는데요.


냉이에는 철분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있다고 합니다.


냉이 효능이 정말 다양한데 전날 술을 마셨기 때문에 물닭갈비의 냉이는 안성맞춤이었습니다.


해독작용에 당뇨에도 좋다고 하니 건강식이죠

 

 

 

본연의 태백 닭갈비 맛을 느끼고 싶어서 사리는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그대신 볶음밥을 해먹자고 생각했습니다.

 

태백닭갈비 맛있게 즐기는 법이라고 안내도 되어있습니다.

 

이러저리 사진 찍고싶었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내부 사진은..

 

 

 

무엇보다 그동안 먹어왔던 닭갈비와는 달라서 기대가 되었습니다.

 

물닭갈비라는 건 그만큼 국물?에 뭔가 임팩트가 있다는 것이겠죠?

 

괜히 태백 맛집으로 꼽히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태백시청 홈페이지에서도 대표먹거리로 태백 닭갈비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한입 먹어보겠습니다.

 

 

 

맛있습니다.

 

생각보다 매콤하기도 하구요.

 

국물이 정말 시원합니다.

 

닭갈비는 순살은 아니고 뼈도 포함인데 뼈닭갈비는 처음인데 맛있더라구요.

 

전 닭가슴살 부분을 좋아해서 그 부위를 집중공략했습니다.

 

알맞게 4인분 시켰는데 금새 다 먹어치웠고 국물이 남았을 때 볶음밥을 시켰습니다.

 

볶음밥은 또 어떤 맛일까 기대가 되더라구요.

 

 

 

 

 

 

국물을 많이 덜어내시더라구요.

 

볶음밥도 다 먹었습니다.

 

7천원씩 4인에 볶음밥 3인분해서 3만 4천원 나왔습니다.

 

태백맛집 태백닭갈비 본점 후기입니다.

 

물닭갈비는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먹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유튜브에도 여러 리뷰 영상이 있고 블로그는 뭐 말할 것도 없이 정말 후기가 많이 써져있더라구요.

 

인기만점이네요.

 

 

 

 

그래도 커피한잔 해야겠죠?

 

주위에 황지연못이 있다고 해서 둘러봤습니다.

 

황지연못은 낙동강 1300리의 발원지로 황부자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황부자가 시주를 요하는 노승에게 시주 대신 두엄을 퍼 주어
이에 천지가 진동하면서 집터가 연못으로 변했다는 전설이라고 합니다.


황지연못은 취수원으로도 이용된다고 합니다.

 

 

 

 

 

태백에 온 기념으로 기념사진도 찍었네요.

 

 

 

황부자 전설을 나타낸 것 같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아주 맑은 연못의 물을 제대로 볼 수 있었습니다.

 

햇살이 너무 따사롭고 여유가 느껴졌던 날입니다.

 

 

 

 

 

 

그리고 카페띠아모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지난 여행을 마무리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죠.

 

 

 

 

그동안 올린 맛집 음식점 또는 여행 후기 모음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태백시 황지동 44-63 | 태백닭갈비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eterjun 2019.03.31 23:33 신고

    와....... 냉이가 올려진 닭갈비라니
    새롭기도 하고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
    낙동강 발원지인 황지연못까지 멋진 코스군요. ㅎㅎ

  3. 아이리스. 2019.04.01 00:16 신고

    물닭갈비가 뭔가 했습니다~
    냉이가 저렇게 많이 올라가다니
    호원이님은 두달전 봄의맛을 보셨네요
    볶음밥 비쥬얼도 군침돌게 만드네요~^^

  4. 히티틀러 2019.04.01 01:18 신고

    닭갈비로 유명한 춘천에 사는 사람으로서 참 낯설고도 신기한 비주얼이네요.
    뭔가 닭도리탕과 닭갈비의 중간적인 느낌?ㅋㅋㅋ
    중간에 냉이가 들어가서 특유의 냉이향이 더해서 맛도 색다를 거 같아요.

  5. *저녁노을* 2019.04.01 04:18 신고

    맛있게 먹고 갑니다.ㅎㅎ

    즐거운 한 주 되세요^^

  6. 버블프라이스 2019.04.01 05:55 신고

    냉이도, 닭갈비도 아주 맛날것 같습니다^^

  7. 마음 부자 2019.04.01 08:39 신고

    우와~~~ 사진 보니 먹고 싶네요.

  8. 문moon 2019.04.01 09:15 신고

    물닭갈비는 처음보는데 맛있을것 같네요.
    태백여행도 잘하셨네요. ^^
    좋은 하루 되세요~

  9. 라드온 2019.04.01 09:16 신고

    물닭갈비는 처음들어보는 음식인데, 냉이가 듬뿍들어간 봄내음이 나는 맛있는 음식이로군요.
    올해 1월에 저는 평창에서 물갈비를 먹어봤는데 그것도 참 맛있던데 물닭갈비, 어떤 음식일지 참 맛보고 싶네요.ㅎ

  10. 우키키키12 2019.04.01 09:19 신고

    티비에서 많이 나왔군요~

  11. 유하v 2019.04.01 10:09 신고

    물닭갈비는 생전 처음보네요? 국물이 시원하다니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ㅋ

  12. 잉여토기 2019.04.01 10:19 신고

    태백 국물닭갈비 냉이도 산처럼 수북하고 국물도 맛있고 볶음밥까지 넘 맛있는 이색 음식인가 봐요. 처음 보는 메뉴 이름이네요, 물닭갈비.

  13. 원당컴 2019.04.01 10:43 신고

    냉이 듬뿍 닭갈비 정말 맛이 풍성하게 느껴질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14. 꿍스뿡이 2019.04.01 11:26 신고

    호원이님 글에는 참으로 귀한 맛집리뷰 ㅎㅎㅎㅎ
    태백닭갈비는 저는 처음 들어봤는데 맛집인가 보군요 ㅎㅎ
    황지연못은 가보지 않았는데 놀러가게 될때 이곳을 우선 가봐야겠습니다 ㅎㅎ

  15. 87MALE 2019.04.01 12:59 신고

    물닭갈비... 강원도 출신 친구한테 들어보기만 했는데.... 일반 닭갈비와는 다른 뭔가 독특한 맛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강원도 갈일 있으면 꼭 먹어봐야지! 하는 그런 음식 중 하나입니다. 부러워요 ㅠㅠㅠㅠ

  16. 이음 2019.04.01 13:08 신고

    오호, 맛있겠어요. 산처럼 쌓아 나오는 냉이라니! 근데 7천원이라니...ㅠㅠ
    냉이 손질하다보면 정말 영혼이 탈출하는 경험을 느낄 수 있는데 최고네요.....

  17. 드래곤포토 2019.04.01 13:27 신고

    태백닭갈비는 맛집으로 잘 알려진 곳이죠
    기회가 되면 가보고 싶네요
    즐거운 4월 시작하세요 ^^

  18. 이나공간 2019.04.01 14:51 신고

    태백시네요. 엄청 멀지만 다음에 갈 경우를 대비해서 알아둬야겠습니다^^

  19. Anchou 2019.04.01 15:45 신고

    물닭갈비는 처음보네요!
    냉이가 들어가서 향긋한 본냄새와 잘 어울어질 것 같아요!

  20. An-13 2019.04.01 16:08 신고

    우와 정말 맛있어 보이는대요??

  21. 본업은 엄마 2019.04.02 15:20 신고

    냉이 비주얼 대박이네요 ㅎ
    와 ㅎ
    가격도 싸고 맛있다니 저도 먹고 싶습니다 ㅎ

+ Recent posts